일본팬 전부 포기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알리기에 동참한 스타 4명

인사이트왼쪽부터 한지민, 전효성 / (좌) Instagram 'roma.emo', (우) Instagram 'superstar_jhs'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이다.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관련 문제들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자, 지난해부터 이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오늘(14일)도 서울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이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그런 가운데 몇몇 스타들이 개인 SNS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알리기에 동참하는 모습을 보여 시선을 모았다.


일본 팬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당당하게 기념일을 알리면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힘이 되어준 스타들을 한곳에 모아봤다.


1. 한지민


인사이트YTN


배우 한지민은 오늘(14일) 개최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한지민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이 고스란히 담긴 편지를 차분한 목소리로 낭독했다.


그는 담담하게 편지를 읽어나가던 중 울컥했는지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을 보였다,


또 한지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투쟁을 다룬 영화 '김복동'의 내레이션에 참여하기도 했다.


2. 전효성


인사이트Instagram 'superstar_jhs'


전효성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알렸다.


그는 영화 '김복동'의 포스터와 함께 자신의 소신이 담긴 단문의 글을 업로드했다. 


그는 "역사는 지금도 쓰이고 있고, 미래에도 계속 쓰이고, 재평가될 것입니다. 피해자분들이 살아계실 때 하루빨리, 부디 제대로 된 사과가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전효성은 수익의 일부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쓰이는 브랜드를 애용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3. '멜로망스' 김민석


인사이트Instagram 'm_l_i_j_201'


멜로망스 멤버 김민석도 자신의 SNS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상징하는 '노란 나비'와 함께 단문의 글을 업로드했다.


그는 "이 날과 이로 인해 파생된 물결에 상처를 입으신 그분들에게 조금이라도 힘과 진정한 위안이 되어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팬들은 "김민석 최고다", "오늘 멋진 일 했다" 등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4. 박미선 


인사이트Instagram 'misun_park15'


박미선도 개인 SNS를 통해 영화 '김복동'의 포스터와 단문의 글을 게재했다.


먼저 박미선은 "아흔이 넘은 나이에도 전 세계를 다니시며 일본이 저지른 일을 알리셨다"라며 故 김복동 할머니의 업적을 소개했다.


그는 글 말미에 많은 사람들이 영화 '김복동'을 보고 할머니의 삶을 기억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무엇보다도 그는 "편히 쉬세요, 우리가 싸우겠습니다"라는 문구도 함께 업로드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