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실사영화 '알라딘' 속편 나온다

인사이트영화 '알라딘'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전 세계적으로 흥행 열풍을 일으켰던 디즈니 실사영화 '알라딘'의 속편 논의가 시작됐다.


13일(현지 시간) 미국 영화 전문 매체 코믹북닷컴은 '알라딘'의 제작자 댄 린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댄 린은 "(알라딘 속편 논의가) 이제 막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알라딘'을 만들었을 때는 최고의 영화를 만들어 관객이 (영화를) 더 보고 싶어 하는지 반응을 봤다"며 "그리고 나는 관객이 더 많은 것을 보고 싶어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영화를 본 관객의 뜨거운 반응을 언급했다.


인사이트영화 '알라딘'


댄 린은 "우리는 (알라딘의) 더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느낀다"며 "'알라딘'을 만들었던 같은 방식으로 만들 것이며 이전에 있었던 어떤 장면도 리메이크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과거 만들어진 애니메이션 '알라딘' 속편들을 보면서 그 밑바탕이 되는 자료로 어떻게 스토리를 더 확장시키고 만들지 논의 중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5월 개봉한 '알라딘'은 전 세계 흥행 수익 10억 달러를 돌파하며 화제를 모았다.


국내에서도 '역주행 신화'를 기록하며 꾸준한 흥행몰이로 1,2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인사이트영화 '알라딘'


때문에 '알라딘'의 속편이 나온다면 1편 못지않은 엄청난 흥행수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원작인 애니메이션 '알라딘'은 3편까지 제작됐다.


2편은 알라딘에 의해 제거됐던 악당 자파가 복수하기 위해 다시 돌아오는 내용을 담고, 3편은 알라딘이 자스민 공주와의 결혼을 앞두고 자신의 아버지를 찾는 모험을 그렸다.


인사이트영화 '알라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