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ENTED BY 쇼박스

환경단체가 직접 밝힌 영화 '봉오동 전투' 논란의 진실

인사이트쇼박스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환경단체 한국내셔널트러스트 측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영화 '봉오동 전투'의 환경 훼손 문제에 관해 직접 사건의 진위를 밝혔다.


앞서 '봉오동 전투' 측은 지난해 11월 강원도 정선군 동강 유역에서 영화 촬영을 하는 도중 환경을 훼손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원주지방환경청과 환경 단체로부터 해당 규정에 대해 지적을 받은 뒤, 동강 촬영 분량 전체를 삭제하고 다른 지역에서 재촬영을 진행했다.


인사이트쇼박스


제작사 더블유픽처스는 자연환경보전법 위반으로 검찰과 원주지방환경청으로부터 벌금과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또한 환경 훼손에 대한 사실을 인정하고 지난 6월 12일 공식 사과문을 내면서 사건은 일단락됐다.


하지만 '봉오동 전투'가 개봉을 앞둔 시점에 당시의 문제가 재조명되며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해당 문제가 다시 불거지자 한국내셔널트러스트의 김금호 사무국장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실관계가 악의적으로 왜곡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쇼박스


김 사무국장은 "영화 개봉을 앞두고 벌어진 지금의 논란은 악의적으로 왜곡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영화 촬영 탓에 고유종인 '동강 할미꽃'이 훼손, 멸종 위기에 처했다는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김 사무국장은 "영화 촬영이 진행된 곳은 '일반 할미꽃'의 서식지이지, 동강할미꽃의 서식지가 아니다"라면서 "일반 할미꽃 서식지가 보전 가치가 떨어진다는 것은 아니지만 '봉오동전투' 촬영 때문에 동강 할미꽃이 훼손됐다는 건 잘못된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 시기가 겨울이라 지표면에 서식하는 식물들 경우 줄기가 말라 있어서 정확한 피해 면적이 얼마큼 되는지 확인이 불가능했고 때문에 할미꽃 훼손 지역에 대한 완벽한 복원이 불가능했다는 의미다"라고 덧붙였다.


원주지방환경청에서 영화 촬영 중지 명령을 내린 내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김 사무국장은 "촬영을 중지시킨 것이 아니라, 보존 지역 안에서 금지된 행위에 대한 중지 명령을 내렸다는 것이 맞다"고 정정했다.


인사이트쇼박스


끝으로 "지금 제기되고 있는 '봉오동 전투'와 관련한 내용의 패턴이 환경에 대한 관심이라기보다는, 영화가 갖고 있는 정치적 혹은 이념적인 측면의 차이를 공격할 목적으로 오히려 환경 훼손을 이용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라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제작사를 옹호하고 싶지는 않지만 영화를 다른 공격의 목적으로 이용하는 것도 바람직하지는 않아 보인다"라고 단언했다.


한편 영화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감격스러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지난 7일 개봉한 이 영화는 현재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