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삿바늘' 무서워하는 사람들 위해 한국 의료진이 세계 최초 개발한 '패치형 주사기'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피부 깊숙이 쑥 들어가는 주삿바늘이 무서웠던 이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앞으로는 주삿바늘 없이 간단히 패치를 붙이는 것만으로 체내 약물 투여가 가능해질 전망이기 때문.


지난 1일 JTBC는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패치형 주사기에 대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패치 형식의 이 미세 주사기는 피부에 붙이기만 하면 체내로 약물이 투입된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미세 바늘이 약 100개가량 꽂혀있는데 바늘이 워낙 얇고 짧아 부착 시 통증도 거의 없다.


신경세포를 건들지 않고도 피부에 붙이는 것만으로도 자연스럽게 주사를 맞는 효과를 내는 것이다.


이는 독사의 어금니에서 영감을 받아 숭실대, 울산과학기술원 연구진이 개발한 주사기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연구팀은 "홈을 따라서 독이 모세관현상에 의해 피부에 자연스럽게 들어간다"고 매체에 설명을 덧붙였다.


또한 "주사기가 피부를 찌르는 깊이가 300㎛보다도 작기 때문에, 신경세포를 건드리지 않아 통증이 없다"고도 말했다.


이 패치가 상용화되면 주삿바늘을 무서워하는 영유아, 주기적으로 주사를 맞는 환자들의 고통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YouTube 'JTBC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