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연구팀, 암세포 스스로 죽게 만드는 새로운 '항암제' 개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암세포를 자멸시키는 새로운 방식의 항암제가 국내 카이스트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지난 1일 카이스트는 생명화학공학과 김유천 교수 공동연구팀이 세포의 이온 항상성을 교란하는 원리로 암세포의 자가 사멸을 유도하는 항암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연구팀이 개발한 '이온 교란 펩타이드'는 세포의 활성산소 농도를 급격하고 높이고 소포체에 강력한 스트레스를 부여한다.


이는 최종적으로 세포의 자가 사멸을 유도하게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이스트


기존의 이온 항상성 교란 물질은 용해도가 낮아 임상 실험에 적용하기 어려웠으며 자가 사멸 원리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번에 카이스트 연구팀이 개발한 물질은 용해성도 우수해 향후 임상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연구팀은 해당 물질을 투여해 암 성장을 저해할 수 있음을 증명해 기존의 항암 치료보다 더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를 주도한 이대용 박사와 김유천 교수 또한 항암 치료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카이스트 생명화학공학과 이대용 박사와 한양대학교 생명공학과 이수환 박사과정이 공동 1저자로 참여한 해당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 7월 호에 게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