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늦게 하거나 하지 마"···남편 최민환 옆에서 친구들에게 진심으로 조언한 율희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율희가 친구들에게 결혼을 늦게 하라는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건넸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집들이에 놀러 온 친구들과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나누는 최민환과 율희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율희는 자신의 중학교 친구들을 초대해 집들이를 했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집들이를 즐기던 율희의 친구는 "율희한테 결혼해서 좋냐고 물어보면 '좋은데, 너희들은 늦게 해'라고 한다"고 말을 꺼냈다.


이에 율희는 "늦게 하는 게 좋은 데 안 하는 건 더 좋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난 그래도 내가 겪을 건 겪어봤다고 생각한다. 사회생활도 해보고, 너희들은 아직 준비하고 서서히 단계 밟아가고 있는데 지금 결혼하면 마음이 아플 것 같다. 너희가 나를 마음 아파했듯이 난 더 마음 아플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옆에 앉아 있던 남편 최민환은 "난 일찍 결혼하는 게 꿈이었다. 힘든 것도 많았지만 짱이가 초등학교 들어가도 율희는 20대다. 아직 시간이 많으니 지금 힘든 것보다 더 몇십 배 행복하게 살게 해주고 싶다"며 사랑꾼 남편의 면모를 드러냈다.


솔직하게 자신의 의견을 밝힌 율희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다 경험해봤기에 할 수 있는 말인 듯", "각기 장단점이 있겠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살림하는 남자들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