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논란' 비아이 탈퇴 후 오른 첫 무대서 '오열'한 아이콘 멤버들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FM'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마약 투약 논란에 휩싸여 아이돌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한 비아이.


리더였던 비아이가 떠난 후 아이콘 멤버들이 첫 공식 무대를 가졌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아이콘은 일본 후쿠오카에서 'iKON JAPAN TOUR 2019'(아이콘 재팬 투어 2019) 콘서트를 진행했다.


비아이 탈퇴 후 6인조로 재편성된 아이콘은 래퍼였던 비아이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노력했다.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FM'


이들은 '시노시작', '줄게', '기다려' 등 다양한 히트곡을 열창해 일본 팬에게 환호성을 받았다.


아이콘 멤버들은 콘서트 무대에 서기 전까지 마음 고생이 심했는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김진환은 비아이가 작사, 작곡한 '기다려'라는 노래를 부르다가 오열 수준으로 울어 팬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팬들은 함께 고생한 멤버를 떠나보내 멤버들이 복잡한 심경이었을 거라고 추측하고 있다.


다행히 비아이 없이 첫 콘서트를 잘 마무리한 아이콘의 감동적인 무대는 하단 영상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FM'


YouTube 'BLACKPINK FM'


YouTube 'BLACKPINK F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