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실서 119에 신고 안 해...너무 화난다" 엘리베이터 사고 대처에 분노한 지오

인사이트Instagram 'jung_g_o'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그룹 엠블랙 출신 지오와 뷰티 크리에이터 최예슬이 결혼을 앞두고 엘리베이터에 갇히는 사고를 당했다.


지난 21일 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예슬이와 볼일을 보고 귀가 중에 난생처음 엘리베이터에 갇혔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지오는 엘리베이터 운행이 중지된 사실을 인지하고 비상벨을 눌러 아파트 관리실에 구조 요청을 했다며 긴급했던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이어 지오는 경비원과 관리실 관계자가 비상키로 엘리베이터를 열지 못했고, 결국 이들은 업체를 부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ung_g_o'


하지만 30분이 지나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자, 지오는 "이건 아니다 싶어서 신호가 잡히는 곳을 찾아 119에 신고했다"라며 소방관의 도움을 받아 탈출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건물 관리자에게 업체가 도착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으나, 돌아오는 답변은 "원래 한 30분 걸려요"였다고 밝혔다.


지오는 "그 사실을 알고도 30분 이상 갇혀있던 저희에게 어떠한 말씀도 하지 않으셨고, 엘리베이터를 강제 개폐 시 수선을 해야 할 수 있기에 119에 신고하지 않은 정황이 너무나 화가 났다"라며 분노했다.


인사이트Instagram 'yeseul0104'


글 말미에 그는 "사람보다 기계가 우선시 되고 관리 의무가 있는 분들의 안전불감증이 바뀌어야 한다는 걸 깊게 느낀다"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구조 현장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면서 소방관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지오와 최예슬은 오는 9월 말 양가 가족, 소수의 지인과 함께 스몰 웨딩을 올릴 예정이다.


다음은 지오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이다. 


예슬이와 볼일을 보고 귀가 중에 난생 처음 엘리베이터에 갇혔습니다.


운행이 중지된 사실을 인지하고 곧바로 비상벨로 연락을 취해 아파트 관리실에 구조 요청을 하였습니다.


5분 정도 후에 경비아저씨가 오셨고, 10분쯤 지났을 때 관리실 주임이 오셨습니다.


비상키로 문이 열리지 않자 '잠시만 기다리세요, 업체 불렀습니다'라는 말씀을 하시고는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는지 모르는 채 불안함 속에 20분 정도가 더 흘렀습니다.


갇힌 지 30분쯤 지났을 때이건 아니다 싶어, 신호가 집히는 곳을 찾아 119에 신고를 하였고, 신고후 소방관분들께서는 오시는 내내 저희에게 연락을 주시고 다친 데는 없는지, 괜찮은지 확인해주셨습니다.


7분 만에 소방관 네 분이 도착하셨고 도착하신 지 1분도 채 지나지 않아 엘리베이터 문을 열어주시고 저희를 구조해주셨습니다.


소방관분들께 정말 감사했습니다. 경비아저씨와 관리실 주임님께 여쭈었습니다.


'왜 업체는 아직도 도착하지 않나요?' 그러자 돌아온 답변은 '원래 한 30분 걸려요' 정말 어이가 없었습니다.


그 사실을 알고도 30분 이상 갇혀있던 저희에게 어떠한 말씀도 하지 않으셨고, 엘리베이터를 강제 개폐 시수선을 해야 할 수 있기에 119에 신고하지 않은 정황이 너무나 화가 났습니다.


사람보다 기계가 우선시 되고 관리 의무가 있는 분들의 안전불감증이 바뀌어야 한다는 걸 깊게 느낍니다.


다시 한번 119 소방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