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허리 훤히 보이는 '코르셋' 한복쇼 선보인 2019 미스코리아 대회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최근 치러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노출이 강조되는 '한복 코르셋' 패션쇼가 등장했다.


이에 과도한 노출과 선정적인 무대 의상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는 비판과 여성의 미(美)를 뽐내는 상업 대회인 만큼 자유로운 표현의 일환으로 봐야 한다는 엇갈린 반응이 나온다.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에서는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치러졌다.


주최 측은 이번 대회부터 한복 행사를 시작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행사 마지막께 축하무대로 지난해 미스코리아 수상자 6인의 한복 패션쇼가 펼쳐졌다.


그런데 이들이 펼친 패션쇼는 일반적인 한복 퍼레이드와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진행자는 '동서양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한복과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을 선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입고 나온 의상은 가슴과 허리 라인이 부각돼 있었고 맨 허벅지가 그대로 드러나는 형태였다.


다수 누리꾼은 퍼레이드가 자극적이었다고 지적했다. 한복 옷고름을 풀며 등장하는 모습이 다소 낯뜨거웠다는 평이 나왔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일부 시청자는 "수영복 심사 없애놓고 속옷과 별반 다를 바 없는 한복을 입고 나오는 건 무슨 경우인지 모르겠다"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반면 전혀 문제 될 게 없다는 반응도 비판 만큼 있었다. 미스코리아 대회 자체가 상업적인 대회인 데다 여성의 아름다움을 뽐내는 자리인 만큼 충분히 가능한 콘셉트였다는 것이다.


또한 한복을 속옷과 결합한 시도 자체도 신선했고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느낌이 좋았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주최 측은 "대한민국 대표 여성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재원을 발굴, 차세대 아이콘을 선발하기 위해 대회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