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컵에 매콤달콤 떡볶이 한가득 담아 먹던 추억의 300원 '컵떡볶이'

인사이트Instagram 'kongdeng_2'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90년대생이라면 주머니에 500원짜리 동전 하나만 있어도 행복해하던 초등학생 시절을 잊을 수 없을 것이다.


그 시절 초등학생들은 매일 수업이 끝나면 학교 바로 앞에 있던 분식점으로 달려가 뭘 먹을까 한참을 망설였다.


이것저것 둘러보던 중 맛있는 냄새에 이끌려 시선을 돌리면 쫄깃하고 빛깔 좋은 떡볶이가 보여 결국 사 먹곤 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사장님께 300원을 드리면 종이컵에 떡과 어묵을 한가득 담아주셨던 것을 기억하는가.


인사이트Instagram 'j.caehyeon'


특히 200원을 더 내면 일반 종이컵보다 더 긴 컵에 먹을 수 있어 큰 사이즈만 고집하는 친구들도 많았다.


컵떡볶이를 손에 쥐고 이쑤시개로 떡 하나를 콕 찍어 먹으면 쫀득하고 매콤달콤한 맛이 입안 가득 퍼져 절로 미소가 지어졌다.


한 누리꾼은 "떡과 어묵을 다 먹고도 아쉬움이 남아 국물까지 호로록 다 마실 정도"였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지금도 초등학교 근처 분식점에 가면 옛날 그 가격은 아니지만 컵떡볶이가 판매되고 있다.


옛 시절을 회상할 겸 모교 근처 분식점에 찾아가 하나씩 맛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Instagram 'cew._.s2'


인사이트Instagram 'yoonh_17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