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서 일할 때 정준영이 계속 날 찾아" 어제자 생방서 BJ 열매가 폭로한 내용

인사이트Instagram 'baby._bin'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아프리카 TV BJ들의 폭로전에 '정준영 단톡방' 사건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지난 3일 밤 BJ 열매는 생방송을 진행, 아이돌 그룹 버뮤다 멤버이자 현재 BJ로 활동 중인 우창범에 대한 2차 폭로에 나섰다.


해당 방송에서 BJ 열매는 "돈을 벌기 위해 술집에서 일을 했다"고 과거를 고백했다. 그리고 정준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BJ 열매는 "제가 가게를 나갔을 때 정준영과 마주친 일이 있었다"라면서 "그 친구(우창범)가 정준영과 저를 의심했다"라고 폭로전에서 정준영을 언급하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는 "어떤 사건 이후 정준영에게 '연락하지 말라'고 했던 상황이었고 주변 사람들에게 제 번호를 알려주지 말라고도 했다. 엮이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준영은 계속해서 자신을 찾았다고 BJ 열매는 주장했다.


BJ 열매는 "이 일로 (우창범이) 정준영과의 관계를 의심하더라.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우창범과 정준영이 어울리게 된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된 건지 모른다"며 "정준영이 필리핀에서 한국에 왔을 때부터 (두 사람이) 친구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준영이 잘못을 저질러 뉴스를 접했을 때 두려웠다. 그와 어울린 우창범이 나와의 성관계 영상도 지우지 않았겠다고 생각했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현재 정준영은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