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전 이사 민희진, 빅히트에서 걸그룹 만든다

인사이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민희진 전 SM엔터테인먼트 이사가 빅히트엔터테인먼트로 합류한다.


1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민희진 전 SM엔터테인먼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겸 등기이사가 오늘(1일)부터 빅히트로 합류한다"라고 전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합류한 민희진 CBO는 레이블 확장 및 사업영역별 구조 개편을 추진 중인 빅히트 및 빅히트의 관계사 전반에 대한 브랜드를 총괄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빅히트 레이블을 제외한 다수 레이블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팅을 맡게 된 민희진 CBO는 새로운 걸그룹의 론칭을 주도할 계획이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이와 별개로 민희진 CBO의 신규 레이블을 설립하여 신인 발굴 및 음악 제작 영역까지 제작자로서 확장된 역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민희진 CBO는 앞으로 멀티 레이블 구조를 통한 포트폴리오 확대는 물론, 전반적인 기업 혁신 과정에서 브랜딩을 통해 기업의 정체성 확립을 목표로 한다.


그는 작년 연말 이전 회사를 떠난 후 국내외 업계 곳곳에서 러브콜을 받았으나 최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합류를 결정하면서 짧은 공백에 종지부를 찍었다.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콘텐츠와 팬에 집중하는 당사에 업계를 리드하는 능력자가 합류하게 된 것을 너무나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그의 합류를 환영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앞서 민희진 CBO는 '비주얼 디렉팅'과 '콘셉트'라는 키워드를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수면 위로 끌어올려 가치를 재정립하고 확산해 시장의 흐름을 바꾼 선구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과거 SM 엔터테인먼트 재직 시 걸그룹의 정석이라 불리는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의 콘셉트 기획을 시작으로 아이돌 그룹 f(x), 레드벨벳 등에 독특한 시각적 이미지와 독특한 콘셉트를 부여하여 새로운 걸그룹 시대를 개척한 바 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합류하게 된 민희진 CBO가 앞으로 어떤 걸그룹을 선보이게 될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