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펑펑 쏟을 만큼 슬픈 유승호 주연 영화 '집으로' 18년 만에 '재개봉'한다

인사이트영화 '집으로'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지난 2002년 400만 관객을 동원했던 영화 '집으로'가 재개봉한다. 


18년 만에 재개봉으로 오는 9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극장에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영화 '집으로'는 7살 주인공 상우가 시골에 있는 외할머니 집에서 머물게 된다는 이야기를 그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집으로'


영화는 생애 최초의 시련으로 여겼던 시골살이가 상우의 인생 최고의 추억이 된다는 스토리로 주인공 상우 모습을 통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상우 역을 맡았던 인물은 최근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유승호다.


당시 상우로 분했던 유승호는 '귀염뽀짝'한 매력을 드러내며 관객들을 웃고 울렸다.


유승호는 이 영화를 통해 '국민 남동생' 칭호를 얻으며 일약 스타로 발돋움했다. 


인사이트영화 '집으로' 런칭 스틸 이미지


재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런칭 스틸에는 어린 시절 추억을 소환한 듯 정감 어린 시골집 방 안에서 밥을 먹고 있는 김을분 할머니와 상우의 모습이 담겼다. 


손주에게 주기 위해 손수 김치를 찢는 할머니와, 그런 할머니에게는 관심을 두지 않고 숟가락으로 햄을 퍼먹고 있는 상우의 모습이 두 사람의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암시하고 있다. 


한편 영화 '집으로'는 초등학교 3학년 사회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백숙 말고 치킨을 먹고 싶다는 극 중 상우의 대사가 4컷 만화로 그려져 교과서에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집으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