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전 ‘마취수술’한 아동, 상대적으로 지능 떨어져


 

4살 이전에 수술을 위해 마취를 해본 아이들은 상대적으로 낮은 지능지수를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안드레아스 뢰프케 미국 신시내티 아동병원 의료센터 박사는 8일 의료저널 '소아과'를 통해 이 같은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4살이 되기 전 수술을 위해 전신마취를 받은 아이들은 감소된 언어 이해력과 상대적으로 낮은 지능지수 등의 특징을 보였다. 또 두뇌 후두부에서는 회백질 밀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뢰프케 박사 연구팀은 연구를 위해 53명의 수술 이력이 없는 참가자(5∼18세)들의 언어 발달 점수와 4살 이전에 수술을 받은 적 있는 같은 연령대 참가자들의 점수를 비교했다. 

 

연구팀은 전체 106명의 평가 점수는 수술 이력과 관계없이 인구학적 표준의 범위 안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마취에 노출된 참가자들은, 수술을 받지 않은 아이들과 비교할 때 듣기 이해력과 수행 지능에서 두드러지게 낮은 점수를 받았다.

 

연구팀은 또 저하된 언어 능력이나 지능이 후두피질과 소뇌에서 회백질의 밀도가 더 낮은 것과 연관돼 있다고 설명했다. 

 

뢰프케 박사는 그러나 "어린아이들에게는 어떤 수술도 선택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란 점에 유념해야 한다"며 "어린 시절에 해야 할 많은 수술은 생명에 위협적인 상태를 치유하거나 합병증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연기하거나 회피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마취가 분자 수준에서 뇌에 미치는 영향과 두뇌 기능과 구성의 저하에 기여하는 정도를 파악하려면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뢰프케 박사는 또 신시내티 아동병원 의료센터가 마취의 악영향을 경감시켜줄 대안적 마취 기술에 대한 연구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뢰프케 박사는 "우리 연구의 궁극적인 목표는 심각한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마취를 동반한 수술을 받을 수밖에 없는 어린 아이들의 안전과 수술 결과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뢰프케 박사 연구팀은 이에 앞서 실험쥐들이 전신마취에 노출된 뒤 광범위한 세포의 사멸, 신경세포의 손실, 신경 인지적 장애 등을 보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