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 세계대회 4강 탈락 후 '멘붕' 와 롤챔스서 '4연패' 해버린 페이커의 T1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SKT T1이 좀처럼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담원 게이밍에도 1대2로 역전패 당하며 4연패에 빠졌다.


세계 대회인 미드시즌인비테이셔널(MSI) 4강에서 탈락한 뒤 경기력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19일 SKT는 서울 롤파크에서 열린 2019 우리은행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1라운드에서 담원에 1대2로 패했다.


SKT는 탑에 '칸' 김동하, 정글에 '클리드' 김태민, 미드에 '페이커' 이상혁, 원거리 딜러에 '테디' 박진성, 서포터에 '마타' 조세형을 내세워 담원의 허점을 공략하려고 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1세트까지는 SKT의 전략이 먹혀들어 갔다. SKT는 1세트 초반 마타의 럭스가 훌륭하게 속박에 성공하면서 빠르게 치고 나갔다.


뒤이어 테디의 칼리스타가 뉴클리어의 이즈리얼을 제압했다. 경기 17분에는 바텀으로 내려온 칸의 아트록스가 이즈리얼을 또 한 번 처치한 뒤 상대 탑 포탑 2개를 밀었다.


경기 30분 바론을 가져온 SKT는 캐년의 리신과 베릴의 탐 켄치를 잡아낸 뒤 쌍둥이 포탑과 넥서스를 터트리며 1대0으로 앞서나갔다.


문제는 그다음이었다. 2세트와 3세트를 내리 내주면서 역전패를 당한 것이다.


2세트 SKT는 경기 내내 무기력하게 끌려가다 바론을 사냥하는 자충수를 두고 자멸했다. 너구리의 재치 있는 플레이에 쌍둥이 타워와 넥서스까지 파괴당하면서 세트를 내줬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3세트는 초반까지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바텀에 4인 다이브를 성공시키고, 테디의 '애쉬'가 더블킬을 기록, 선취점을 가져가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SKT는 앞서 사냥한 전령을 미드에 푼 후, 교전을 거는 담원을 침착하게 반격하면서 너구리 '이렐리아'와 미드 타워를 모두 처치했다.


그러나 방심한 나머지 바론을 내주면서 또 한 번 위기를 맞았다. 바론 버프를 두른 담원은 뒤쳐졌던 총 골드 격차를 역전하며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흐름이 뒤바뀌자 SKT는 교전에서도 담원에 밀렸다. 결국 세트를 내주고 경기에 패해 올 시즌 4연패를 기록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SKT는 매 시즌 다소 '슬로우 스타터'의 기질을 보인 바 있다. 시작은 다소 느리지만, 뒷심이 좋아 국제 리그에서도 가장 많은 트로피를 들어올렸으며, 지난 LCK 스프링 시즌에서도 우승했다.


그러나 올 시즌은 시작이 유난히 느리다. 다음 상대가 상대 전적에서 밀리는 그리핀이라는 것도 SKT에는 악재다.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은 MSI의 참가가 꼽힌다. 현재 실행하는 메타에서 합을 맞춰볼 여유가 없었고 우승을 목표로 했는데 4강에서 '유럽팀'에게 져 탈락한 게 정신적 타격이 컸기 때문이다.


MSI는 9.8패치 버전이었지만, 이번 섬머 시즌은 9.11 버전이라는 점도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아직 적응을 못했다는 것이다. 


실제 SKT는 1승을 거뒀을 때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슬로우 스타터'인 T1이 언제쯤 출발할 수 있을지 롤팬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