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피우면 '일반 담배' 흡연자보다 기관지 '6배' 더 안좋아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나 이제 전자담배로 바꿨어. 이게 연초보다 몸에 덜 해롭거든"


이런 생각으로 전자담배를 피우고 있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과연 액상 전자담배는 불로 태워 피우는 연초보다 몸에 덜 해로울까.


18일 동아일보는 전자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일반 담배를 피우는 사람보다 기관지 유전자가 6배나 더 많이 변이 됐다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관지 유전자의 변이는 폐섬유화, 폐암세포 다른 기관지 전이 등 여러 기관지 질환을 일으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16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 연구진은 액상형 전자 담배와 일반 담배를 각각 6개월 이상 피운 사람의 기관지 상피 세포를 채취해 비흡연자와 비교했다.


전자 담배 사용자는 평균 200회 정도 흡입했고 일반 담배 흡연자는 하루 평균 담배 흡입을 약 144회 정도 했다.


그 결과 전자담배 사용자의 기관지에서 총 358개의 변형 유전자가 발견됐다. 일반 담배 사용자의 기관지에서는 겨우(?) 53개였다. 연구진의 연구 결과 전자 담배 사용자는 일반 담배 사용자보다 유전자의 변형 정도가 낮게는 1.2배, 높게는 3배 더 심했다.


우리 몸에서 암을 억제하는 유전자 'EGR-1'의 변형 정도가 심했다.


인사이트영화 '범죄와의 전쟁'


또한 전자담배를 피운 사람의 폐와 후두에서 유전자 변이가 폭넓게 나타났을 뿐 아니라 그 수준마저 더 심했다. 담배 흡입량이 늘면 변이 정도는 더 심각해졌다.


편견을 깨버리는 이러한 현상은 왜 나타나는 걸까.


연구진이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니코틴 용액이 기화하는 과정에서 추가적인 유해 물질이 생기는 것 아니냐고 추정하고 있다.


미국생리학회지에 게재된 이 논문을 소개한 경희대병원 최혜숙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전자 담배가 인기를 끈 지 10년 정도밖에 안 돼 어떤 문제가 더 발생할지 아직 모른다"면서 "20년 뒤 어떤 부작용을 겪게 될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