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사신 우도환vs초능력 생긴 박서준"···역대급 오컬트 호러 영화 '사자' 새 예고편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사자'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숨 막히는 전개에 판타지가 더해진 강렬한 액션 볼거리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올여름 기대작 '사자'가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오컬트 호러 액션물인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무려 제작비로 90억원이 투입된 이 영화는 2017년 여름 극장가를 장악했던 영화 '청년경찰'을 만든 김주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김 감독과 박서준의 의기 투합이 눈길을 끄는데 여기에 '국민 배우' 안성기·'핫'한 우도환까지 합류해 영화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사자'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세계적인 격투기 선수 용후가 경기 중 상대를 맹렬히 공격하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상대 선수의 몸에 새겨진 십자가를 보고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용후의 모습이 그에게 어떤 숨겨진 사연이 있을지 궁금케 한다.


이어 갑자기 생긴 손의 상처로 괴로워하던 용후가 자신도 몰랐던 능력을 발휘해 위기에 처한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구하는 장면이 나온다.


용후는 악령을 한 손으로 제압한 자신의 무시무시한 능력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데, 이를 부정하는 용후에게 안신부는 악령을 함께 무찌를 것을 제안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사자'


"사람들을 홀려서 악마한테 제사를 지내는 사제들이 있다. 그들을 '검은 주교'라고 부른다"라는 안신배의 목소리가 나온 후 세상에 악을 퍼뜨리는 강력한 검은 주교 '지신'(우도환 분)의 모습이 비춰진다.


날카로운 눈매, 뱀피처럼 빛나는 창백한 피부를 가진 지신은 보는 이들을 섬뜩하게 만들 정도로 소름 끼치게 미소를 짓는다.


용후와 지신의 팽팽한 대립을 예고한 이 영화는 긴박한 전개와 강렬한 액션, 충격적인 비주얼로 마지막 순간까지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든다.


과연 용후가 지신 중 누가 이기게 될까?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신선한 재미와 쾌감을 선사하며 올여름 극장가를 뒤흔들 것 같은 '사자'는 다음달 전국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사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