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중 아들이 '발기부전' 된다는 소리 들은 딘딘 어머니의 현실 반응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4'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래퍼 딘딘이 과거 방송에서 발기부전 진단을 받았던 일화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4'에는 딘딘과 오상진, 김수용, 윤정수, 규현, 승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딘딘은 자신의 흑역사로 '발기부딘'을 꼽았다.


딘딘은 "너무 화가 난다. 과거 어머니와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했는데 의사 선생님과 건강 상담을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4'


그는 "의사 선생님이 '술, 담배 하냐'고 물어보셔서 '한다'고 대답했다. 선생님이 50대가 넘어가면 발기부전이 올 수도 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옆에는 딘딘의 어머니가 함께 있던 상황이었다. 아들의 미래(?)를 들은 어머니는 "오, 주여"라고 내뱉었고 이어 "심각한가요?"라고 물었다.


의사 선생님은 "심각합니다"라고 답했고 이후 이 장면은 마치 딘딘이 이미 '발기부전'인 것처럼 캡처돼 누리꾼에게 각인됐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4' 


딘딘은 "그 이후로 '발기부딘'이라는 제목으로 짤이 돌아다니더라. 기사도 '딘딘 발기부전 확진'으로 떴다. 댓글이 4천 개였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딘딘의 이야기를 듣던 패널들은 "억울할 만하겠다", "정말 악마의 편집이었구나"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딘딘에게 오명을 씌운 문제의 장면을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Naver TV '해피투게더 4'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