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머 뜨뜨뜨뜨와 릴카 트위치 계정이 '영구정지' 당한 황당한 이유

인사이트YouTube '릴카'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게임 전문 인터넷방송 플랫폼 트위치의 한국 법인 트위치 코리아가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25일 크리에이터 뜨뜨뜨뜨와 릴카는 트위치 코리아의 부패와 영구정지 사태를 알리는 영상을 각각 게재했다.


영상에서 뜨뜨뜨뜨는 "나와 릴카는 뷰봇(시청자 수 조작 불법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았음을 재차 강조한다. 지난 1년 6개월 동안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위치 본사와 연락이 닿아 알게 된 트위치 코리아 운영자들의 거짓말과 권력 남용에 대해 밝히기 위해 영상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뜨뜨뜨뜨'


영상에 따르면 뜨뜨뜨뜨와 릴카는 2017년 12월 21일 사전경고 없이 서면상으로 트위치 계정을 영구정지 당했다.


이후 이들은 트위치 코리아 운영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트위치 코리아 측은 "본사에서 처리한 일"이라고 선을 긋고 헬프 메일을 전달할 뿐이었다.


뜨뜨뜨뜨와 릴카는 전달받은 본사 메일로 수차례 이의를 제기했지만, 아무런 답장이 오지 않았다.


또한 트위치 코리아 측은 결백을 주장하는 뜨뜨뜨뜨와 릴카에게 소통을 거부하며 뷰봇 사용을 인정하라는 것과 다름없는 뷰봇 공론화를 유도했다.


인사이트YouTube '뜨뜨뜨뜨'


결국 본사가 2019년 5월까지 응답하지 않자 이들은 파트너 계약서에 따라 법적 중재소송을 진행했다.


그런데 트위치 측 외부 로펌이 오히려 법적 문제가 없다며 맞고소 및 비용을 청구하겠다고 선포했다.


트위치 측이 말하는 조항은 '트위치는 스트리머는 자유재량으로 정지할 수 있다'는 조항이다.


이에 두 사람은 일단 중재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트위치


하지만 소송 보류 후 다른 방법을 찾던 중 어렵게 연락이 닿은 본사 직원과의 대화로 모든 것이 트위치 코리아 측의 거짓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트위치 코리아 측이 전달했던 헬프 메일은 일반 유저들을 위한 경로였다. 또 본사 직원을 통해 알아본 결과, 본사가 아닌 트위치 코리아 측이 직접 영구정지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본사 정책상 뷰봇이 발견되면 스트리머에게 경고를 주고 고의성 확인을 위해 방송을 모니터링하는 것이 절차다.


정책대로라면 사전 경고 없이 영구정지 통보를 받은 이들은 영구정지 처분을 받지 않는 것이 맞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러나 본사에서도 트위치 코리아에서 처리한 일이기 때문에 트위치 코리아의 승인이 필요하다고 밝혔고, 이후에도 트위치 코리아 측의 대응은 없었다.


뜨뜨뜨뜨는 "운영자 개인의 주관적 판단으로 경고 고의성에 대한 검증 절차 없이 정지하고 거짓말까지 한 것은 부당한 처사"라며 "단 한 번도 부정 프로그램을 쓴 적이 없으며 명예회복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트위치가 절차대로 조사한다면 어떤 식으로든 적극 협조할 것이다. 트위치 스트리머로서 트위치 코리아의 독단적인 운영과 권력 남용에 심한 유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한편 논란이 불거지자, 공정거래위원회는 트위치의 불공정 약관에 대해 수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