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퀸, 단독 '내한공연' 확정

인사이트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보헤미안 랩소디' 퀸(QUEEN)이 첫 단독 내한 공연을 확정했다.


16일 현대카드는 2020년 1월 18일과 19일 양일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QUEEN'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현대카드는 "25번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전설적인 밴드 퀸으로 결정됐다"며 "시대를 초월한 명곡들을 폭발적인 라이브로 경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퀸의 첫 내한 공연이다.


인사이트현대카드 


이번 공연은 오는 7월 캐나다 밴쿠버에서 시작되는 퀸의 월드투어 '더 랩소디 투어'(THE RHAPSODY TOUR)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공연에는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와 드럼 로저 테일러, 지난 2012년부터 프레디 머큐리를 대신하고 있는 가수 아담 램버트가 함께 할 예정이다.


1971년 영국에서 결성된 퀸은 1973년 셀프 타이틀 앨범 '퀸'으로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했다.


인사이트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이후 이들은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음악을 잇따라 선보였다.


데뷔 후 음악적 공로를 인정받아 '로큰롤 명예의 전당'과 '영국 음악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으며 그룹 최초로 '송라이터스 명예의 전당'에도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리드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국내에서 전례 없는 흥행으로 '퀸 열풍'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퀸의 명곡을 라이브로 들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생겼다는 소식에 국내 팬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