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안 보는 사람은 '핵공감'한다는 박명수의 소신(?) 발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개그맨 박명수가 역대급 흥행세를 보이는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대해 솔직한 발언을 했다.


24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씨네 다운타운' 코너에 영화 제작자 스탠리가 출연했다.


이날 스탠리는 최근 영화계가 '최악의 비수기'를 겪었다며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스탠리는 "전통적으로 3~4월이 비수기이긴 하지만, 최근 최악의 비수기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영화관에는 새로운 작품이 많지 않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때문이다. 2주 전부터 영화가 싹 빠져나갔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명수는 "손에서 불 나가는 게 재밌냐"며 "나도 보긴 보는데 미친 듯이 기다리진 않는다. 사람마다 다르니까 이해는 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ARVEL 


박명수는 "나는 차라리 '라이언 일병 구하기' 같은 작품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박명수의 발언은 '어벤져스'를 안 보면 소외감을 느낀다고 할 정도로 '마블 열풍'이 불고 있는 지금, 마블을 보지 않는 이들에게 큰 공감을 얻고 있다고.


한편,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개봉 첫날 127만 명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며 새로운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