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적' 그리핀 3-0으로 박살 내고 7번째 우승컵 들어 올린 '롤 황제' 페이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더팩트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롤의 황제' 페이커 이상혁이 개인 통산 7번째 롤챔스 우승 기록을 경신했다.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전에서 SKT T1이 그리핀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3-0으로 우승컵을 차지했다.


1세트와 2세트는 모두 SKT T1이 승리했다.


우승까지 단 한 세트를 남겨둔 SKT T1은 칼리스타, 갈리오, 이렐리아, 아칼리, 헤카림을 밴하고 리븐, 자르반 4세, 라이즈, 이즈리얼, 브라움을 선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라이엇게임즈


SKT T1의 자르반 4세가 경기 초반 날카로운 갱킹으로 2킬을 만들었다. 그리핀도 소드가 칸을 상대로 솔로킬을 따냈고 이후 전령 지역에서 클리드 잡아내며 킬 스코어를 2대2로 만들었다.


경기 15분 중앙 대치 과정에서 그리핀이 '페이커' 이상혁의 라이즈를 노리고 기습을 시도했다. 하지만 SKT T1은 역으로 그리핀 3명을 잡아내며 '화염 드래곤'까지 차지했다.


이후 양팀은 난전을 펼치며 킬을 주고받았다.


경기 22분 드래곤 지역에서 아트록스를 먼저 두드린 SKT T1은 칸의 리븐이 트리플 킬, 테디의 이즈리얼이 더블 킬을 가져가면서 에이스를 기록했고 바론까지 차지해 경기 주도권을 잡아냈다.


인사이트유튜브 캡처 사진


다급해진 그리핀은 이즈리얼을 집중 공략했으나 SKT T1의 기세를 막을 수 없었다. 결국, SKT T1은 넥서스까지 파괴하며 3세트를 승리,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로써 LCK 최초로 7번째 롤챔스 우승의 쾌거를 달성한 셈이다.


우승컵과 상금 1억 원을 거머쥔 SKT T1은 오는 5일 베트남 하오이와 대만 타이페이에서 열리는 '2019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 LCK를 대표해 참가한다.


페이커 이상혁은 "오랜만에 선 결승 무대에서 우승을 차지해서 좋았다. 작년에는 성적이 안 좋았다. 작년에 못해서 아쉽다"며 과거 함께한 팀원들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그는 "스프링 우승 공약으로 MSI에서 우승하겠다"고 말하며 힘찬 다짐을 드러냈다.


YouTube 'LC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