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간사함 까발린다" 권력자 죽은 뒤 벌어지는 웃픈 이야기 그린 코미디물 '스탈린이 죽었다!'

인사이트영화 '스탈린이 죽었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첫 공개 후 "재미와 충격을 번갈아가며 선사한다"라며 해외 매체로부터 극찬을 받은 영화 '스탈린이 죽었다!'의 30초 예고편이 공개됐다.


오는 18일 개봉하는 영화 '스탈린이 죽었다!'는 소련의 절대자 스탈린이 갑작스럽게 죽자 그 이후 권력을 쟁취하려는 정치가들의 이야기를 그린 블랙코미디 영화다.


그래픽 노블 '스탈린의 죽음'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원작과 마찬가지로 1953년 소련을 배경으로 스탈린의 죽음과 그 전후의 혼란스러웠던 소련의 시기를 날카롭게 그려내 러시아에서 상영이 금지됐다.


개봉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은 블랙코미디 영화의 매력을 그대로 보여준다.


인사이트영화 '스탈린이 죽었다!'


침대에 몸을 가눈 스탈린이 힘겹게 손가락을 들어 무언가를 가리키자 "후계자를 가리키는 게 아닐까요?"라며 측근들은 내심 기대한다.


스탈린의 손가락이 흐루쇼프(스티브 부세미)를 향하자 흐루쇼프는 미소를 숨기지 못한다.


그러나 손가락이 이내 스탈린의 시중을 드는 여자로 향하자, "(후계자 지정은) 아닌 것 같다"라고 바로 말을 바꿔 웃음을 자아낸다.


곧 스탈린이 죽고 다음 권력을 쟁취하려는 정치가들의 술수와 다툼을 볼 수 있다.


인사이트영화 '스탈린이 죽었다!'


마지막 장면은 쓰러진 스탈린을 들어 이동시키는 정치가들의 모습이 담겼다.


그중 한 명이 생각보다 무겁다고 했다가 다른 이들이 꼬투리를 잡자 황급히 "칭찬이었다"라고 변명한다.


'스탈린이 죽었다!'는 해외에서 공개된 후 "통렬하게 웃긴 코미디" 등 찬사를 받고 로튼토마토 지수도 96%를 기록해 국내 관객에게도 큰 기대를 받고 있다.


진지하면서도 씁쓸한 웃음을 안겨줄 웰메이드 블랙코미디 영화 '스탈린이 죽었다!'는 오는 18일 개봉한다.


Naver TV '네이버 영화 예고편 저장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