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5 25℃ 인천
  • 29 29℃ 춘천
  • 29 29℃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6 26℃ 전주
  • 25 25℃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완벽한 삭제"···계속 발전한다는 '짠내투어' 제작진 편집 실력

정준영의 모습을 가리기 위한 tvN '짠내투어' 제작진의 완벽한 편집 기술이 시청자의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짠내투어' 제작진의 정준영 흔적 지우기 실력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짠내투어'에서는 EXID 하니와 함께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박명수, 허경환, 유민상, 문세윤, 하니만 등장했으나 사실 정준영도 이번 촬영에 동행했었다.


앞서 '짠내투어' 제작진은 정준영이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등 각종 범죄에 연루되자 그의 촬영분을 편집해 방송을 내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짠내투어'


정준영 사건이 터진 후 나갔던 방영분에서 제작진은 정준영의 모습을 큰 자막이나 말풍선으로 가리는 편집 기술을 선보였다.


편집 기술에 도가 튼(?) 듯한 제작진은 최근 방송에서는 정준영의 모습 전체를 화면에서 완벽하게 지워내는 솜씨를 발휘했다.


방송을 보면 정준영은 애초에 촬영 현장에 없었던 것처럼 느껴졌다.


제작진은 CG를 이용해 정준영이 앉아있던 자리에 빈 의자만 놓여있게 하거나 멤버들 사이에 위치했던 정준영을 잘라낸 뒤 양쪽 화면을 합성하는 등의 방법으로 그의 흔적을 말끔히 없앴다.


계속 발전하는 '짠내투어'의 편집 기술을 접한 시청자들은 "정준영 가리느라 제작진이 엄청 고생하겠다", "이제는 진짜 아예 없었던 사람 같다", "정준영으로 몇 명이 피해를 보는 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짠내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