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하얀 원피스 입고 '백설공주' 미모 자랑하는 오늘자 아이유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아이유가 상큼한 요정 미모를 뽐내며 영화 데뷔를 알렸다.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주연 아이유(이지은)와 감독 임필성, 김종관, 전고은, 제작자 윤종신이 참여했다.


아이유는 샛노란 꽃 패턴이 새겨진 흰색 미니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군살 하나 없는 몸매와 흰 피부는 봄 느낌이 물씬 풍기는 원피스와 찰떡같이 어우러졌다.


자연스러운 잔머리와 올림머리 스타일을 한 아이유는 단아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제작보고회를 환히 빛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페르소나'는 임필성, 이경미, 김종관, 전고운 4명의 감독이 아이유를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4개의 단편 영화로 구성됐다.


아이유는 '페르소나'로 첫 영화를 선보이게 된 것에 대해 "아직 얼떨떨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신선했다"며 "감독님 네 분이 저를 다각도로 해석해 네 가지 캐릭터를 부여한 것"이라고 영화를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단기간에 네 캐릭터를 연기해야 하는 도전이라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말도 덧붙였다.


'페르소나'의 첫 번째 에피소드는 이경미 감독의 '러브세트'다. 테니스 코트 위에서 벌어지는 두 여자의 승부를 그렸다.


아이유는 "다혈질이고 감정에 솔직한 역할이다. 화가 나도 (분노를) 터뜨리는 편이 아니라서 어려운 점이 있었다"며 연기할 때 어려웠던 점을 털어놨다.


그는 "현장에서 감독님과 스태프가 진짜 상황처럼 만들어줬다. 테니스를 치다 보니 힘들기도 했다. 그러다 보니 화가 나더라. 사실적인 연기다"라고 말했다.


두 번째 에피소드는 임필성 감독의 '썩지 않게 아주 오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에피소드는 임필성 감독이 아이유의 곡 '잼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고 한다.


'썩지 않게 아주 오래'에서는 아이유의 신비롭고 매혹적인 느낌이 가득 담겼다.


아이유는 "네 가지 에피소드 중 가장 어려웠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세 번째 에피소드는 전고운 감독의 '키스가 죄'다. 호기심 많은 소녀들의 발칙한 복수극을 담았다.


마지막 에피소드는 김종관 감독의 '밤을 걷다'다. 남녀의 속마음을 그려낸 작품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아이유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단편 소설을 읽는 기분이었다. 원래 김종관 감독 작품을 좋아하는데 그 감성이 묻어나면서 제가 그 안에 분명히 있더라. 현장에서 운이 좋아 습기 없고 쾌적한 여름밤이 촬영 시기와 겹쳤다. 새벽에 꿈꾸듯 촬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네 가지 작품을 다 이야기한 아이유는 영화에 참여하게 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솔직히 말하면 이렇게 제작발표회를 할 정도로 큰 프로젝트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큰 관심을 받을 줄 몰랐고, 단지 단편영화 네 편을 찍는다기에 '좋다', '열심히 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당시에는 넷플릭스 플랫폼도 아니었다.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유의 영화 데뷔작 '페르소나'는 오는 4월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