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마리 넘는 강아지 똥 먹어봤다"고 깜짝 고백한 '개통령' 강형욱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일명 '개박사'라고 불리는 강형욱이 지금의 자신이 되기 위해 했던 갖은 노력들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SBS '집사부일체'에는 동물 훈련사 강형욱이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강형욱은 등장할 때부터 강아지들의 행동을 보고 마음을 헤아리는 능력을 선보였다.


그런 그에게 MC 이승기는 "강아지를 체크하기 위해서 강아지 변도 먹어보셨다고?"라고 물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이에 강형욱은 "어렸을 때 너무 좋은 훈련사가 되고 싶어서 강아지의 모든 것을 알고 싶었어요"라며 그 계기를 밝혔다.


과거 꿈에 대한 열정이 넘쳤던 강형욱은 더 이상 뭘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에 휩싸였었다.


그는 실력을 쌓기 위해 남들이 하지 않았던 것이 무엇이 있을지 생각하다가 결국 80마리 강아지들의 변을 맛보기로 결정했다.


강형욱은 한 달 동안 매일같이 변을 맛보며 자신이 느낀 것을 메모하는 열정을 보였다.


강아지의 변의 맛과 컨디션의 상관관계를 분석해보던 강형욱이 내린 결론은 "맛이 다 똑같다"라는 결론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Naver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