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원래 밤에 1번, 낮에 1번 자도록 설계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급식, 학식 등 점심을 먹고 나면 꼭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다. 졸음이다.


분명 전날 충분히 자기는 잤는데, 오후만 되면 잠이 쏟아진다. 이에 대해 "인간은 원래 하루 두 번 자도록 설계돼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근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호주 아들레이드 대학교의 뇌 과학자 피오나 커(Fiona Kerr) 박사는 이같은 주장을 펼쳤다.


커 박사에 따르면, 인간의 몸에는 신체 리듬을 조정하는 시간대가 낮에 있다. 바로 이때 졸음이 몰려오는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커 박사는 "뇌는 하루에 두 차례 잠이라는 휴식을 취하도록 만들어졌다. 이때 15~20분 정도 낮잠을 자는 게 좋다"고 권장하며 "그래야 스트레스를 감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적당한 낮잠은 인지력, 운동 신경, 기억력, 활력을 향상할 수 있다. 잠깐의 낮잠이 하루 활동에 아주 좋은 이유다.


또 미국 경제 전문지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우리 몸은 일반적으로 하루 두 번 '강렬한 졸음'이 쏟아지는 시간대가 있다. 보통 오전 2시에서 4시, 오후 1시에서 3시 사이다.


그러니 낮에 잠이 오는 이유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꼭 밥을 많이 먹어서 생기는 식곤증, 계절상 찾아오는 춘곤증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