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거지 모자에 마스크까지 꼈는데 안 가려지는 차은우 미모 수준

인사이트Twitter 'deardeer97330'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차은우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꽁꽁 감췄지만 자신의 잘생긴 미모를 가리는데 실패했다.


지난달 26일 아이돌 그룹 아스트로 멤버 차은우는 해외 스케줄을 끝낸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차은우는 긴 비행 후 지친 자신의 모습을 가리기 위해 벙거지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다양한 패션 아이템 속 살짝 드러난 그의 얼굴은 눈을 제대로 뜰 수 없을 정도로 빛이 났다.


인사이트Twitter 'PP_chaeunwoo'


차은우는 흔한 패션 스타일마저 모델 같은 자태로 소화해내며 공항을 런웨이장으로 만들어버렸다.


더불어 차은우는 큰 눈과 오뚝한 코, 붉은 입술로 아름다운 비주얼을 뽐냈다.


그는 무대 위에서 보여주던 진한 화장과 달리 내추럴한 모습으로 청초한 미모를 자랑했다.


하루가 다르게 더 잘생겨지며 매일 레전드를 경신하고 있는 그의 모습에 팬들은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팬들은 "저렇게 생겨도 되나 싶은 그런 말도 안 되는 얼굴이다", "은우야 고마워. 네가 내 공기청정기야", "박보검이랑 드라마 하나만 하면 안 되나? 둘이 얼굴로 싸워줘"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Aurora_Ew'


인사이트Twitter 'deardeer97330'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PP_chaeunwoo'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Grin_with_ew'


인사이트Twitter 'offclASTR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