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이 구내식당 식비에 '20억원'씩 쏟아붓는 이유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이 연습생들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박진영이 새로운 사부로 등장해 멤버들과 함께 열정 넘치는 하루를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맛있기로 소문이 자자한 JYP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의 구내식당을 방문했다.


'집 밥'을 표방했다는 남다른 스케일의 구내식당 메뉴를 본 멤버들은 일동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식당은 동파육 등 구내식당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메뉴가 있었다. 뿐만 아니라 여느 레스토랑 못지않은 인테리어가 돋보였다.


멤버들과 함께 구내식당 한편에 자리 잡고 식사를 시작한 박진영은 "MSG 없어도 맛있다"라며 자화자찬을 시작했다.


이어 "(이 정도 운영하려면) 단가가 높다. 1년 식비가 20억원 정도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해당 구내식당에서 직원들뿐만 아니라 아니라 소속 연예인들이 식사를 한다고 밝힌 박진영은 무엇보다 연습생들이 먹는 것이 마음이 뿌듯하다고 밝혔다.


그는 "부모님들은 우리를 믿고 아이들을 맡기는 건데 연습생들이 인스턴트를 먹는 게 너무 죄책감으로 돌아왔다"라고 덧붙였다.


박진영은 연습생들이 여기 와있는 동안만큼은 자신의 책임이라 밝히며 식비에 돈을 아끼지 않는다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Naver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