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연기는 취미일 뿐"···집사 윤균상의 애정이 '뚝뚝' 흘러나오는 4마리 고양이 이름

윤균상이 4마리 반려묘의 이름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내며 세상 다정한 면모를 드러내 시청자들의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윤균상이 4마리 고양이의 이름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내며 세상 다정한 면모를 보여주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윤균상이 함께 생활하고 있는 고양이에게 붙인 이름의 진짜 의미를 밝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균상은 아침잠에서 깨어나자마자 고양이 쿵이와 또미, 몽이와 솜이의 이름을 부르며 하루를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윤균상의 호출에 4마리의 고양이가 하나둘 모여드는 가운데, 윤균상은 고양이들이 가지고 있는 이름의 의미를 짚어주었다.


윤균상은 먼저 "첫째 쿵이는 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전혀 없을 때 길을 가던 중 우연히 마주치게 됐다"며 "처음 본 순간부터 심장에 '쿵'하는 느낌을 느껴 쿵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둘째 또미는 활달한 성격으로 파양을 당한 적이 있다"며 "또는 다시라는 뜻, 미는 나(Me)를 의미해 다시 나를 심쿵하게 해서 또미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계속된 윤균상의 설명에 따르면 셋째 몽이는 친구 대신 잠시 맡아 키우다 평생을 함께하게 된 고양이다. 몽이는 다리가 '짜리몽땅'하다는 의미에서 이름이 붙여졌다.


막내인 솜이는 또미와 마찬가지로 파양의 아픔을 겪었다.


당시 피부병으로 털이 거의 없던 솜이는 전 주인이 치료비를 감당하지 못해 버려졌으며, 이를 입양한 윤균상은 솜사탕처럼 털이 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솜이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이처럼 고양이의 이름 하나하나에도 섬세한 의미를 부여해 준 윤균상의 세상 다정한 면모는 아래 영상에서 더욱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