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 '주접 댓글' 보고 부끄러워 차마 얼굴 못 드는 '얼굴 천재' 차은우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인사이트] 김채연 기자 = 차은우가 자신의 외모를 극찬하는 댓글을 보고 부끄러운 기색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아이돌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의 인터뷰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인터뷰 리포터로 나선 경리는 차은우에게 '주접 댓글 읽기' 코너를 제안했다.


경리가 준비한 팬들의 주접 댓글을 마주한 차은우는 "이런 게 주접 댓글인 거죠?"라며 말을 더듬었다.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경리는 주접 댓글을 보고 당황해하고 있는 차은우에게 "한 번 읽어달라"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차은우는 "너무 부끄럽고 창피해요"라며 주저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에 경리가 대신 나섰다.


경리는 팬들의 마음을 담아 혼신의 연기를 다 해 "아팠는데 은우 얼굴 보고 다 나았어!", "너라는 인생에 나라는 오점을 남기고 싶어" 등 '주접 댓글'을 읽기 시작했다.


옆에서 댓글을 듣던 차은우는 부끄러운 듯 들고 있던 종이로 얼굴을 가리더니 이내 카메라 밖으로 숨어버렸다.


항상 수려한 미모로 극찬을 받던 차은우가 직접 팬들의 댓글을 들으며 난처해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Naver TV '섹션TV 연예통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