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차기 KEB하나은행장에 지성규 부행장 추천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KEB하나은행 신임 은행장 후보로지성규 현 KEB하나은행 부행장 추천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하나금융그룹이 지성규 현 KEB하나은행 부행장을 차기 은행장 후보로 추천했다.


3일 하나금융그룹은 지난달 28일 개최된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지성규, 황효상 현 KEB하나은행 부행장을 복수 추천해 KEB하나은행 임원 후보 추천위원회에서 지성규 현 KEB하나은행 부행장을 차기 은행장 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하나카드 신임 사장에는 장경훈 현 KEB하나은행 부행장 추천


또한 하나카드 신임사장에는 장경훈 현 KEB하나은행 부행장을, 하나금융투자에는 이진국 현 사장, 하나캐피탈에는 윤규선 현 사장을 추천했다.


전일 개최된 관계회사경영관리위원회에서는 김희석 전 농협금융지주 부사장을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신임 사장에, 하나에프앤아이 신임사장에는 곽철승 전 하나금융지주 전무를 추천했고, 하나자산신탁, 하나펀드서비스, 핀크에는 각각 이창희, 오상영, 민응준 현 사장을 CEO 후보로 추천함으로써 총 9개 관계회사의 CEO 후보 선정을 마무리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각 사 CEO 후보들은 오는 3월 21일 각사별 정기주주총회에서 선임이 마무리 될 예정이다.


KEB하나은행 은행장으로 추천된 지성규 후보는 1963년생으로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하나은행에 입행하여 현재 KEB하나은행 글로벌사업그룹 부행장과 하나금융지주 글로벌 총괄 부사장으로 재임중이다.


지성규 후보는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 은행장을 역임하여 전략, 재무, 영업 전반에 탁월한 식견과 경험을 바탕으로 KEB하나은행의 위상강화 및 세대교체를 통해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최고의 적임자로 평가됐다.


또한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시장에서 ICT와의 제휴를 통해 모바일 First 은행을 지향하며 AI와 빅테이터를 활용한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디지털 전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글로벌 손님 기반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후보는 1963년생으로 서강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89년 한국투자금융으로 입사하여 하나금융지주 경영지원실장 및 그룹전략총괄 전무, KEB하나은행 개인영업그룹 부행장을 역임하고 현재 웰리빙그룹 부행장과 하나금융투자 부사장으로 재직중이다.


장경훈 후보는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개인영업그룹, 웰리빙그룹, 하나금융지주 경영실장 및 그룹 전략 총괄을 역임하여 전략 및 영업 등 금융전반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탁월한 능력으로 하나카드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킬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 됐다.


김희석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장 후보는 1961년생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법학대학원 석사학위를 취득하였으며, 국민연금에서 운영전략 및 해외투자 실장, 한화생명 CIO와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김희석 후보는 국민연금을 포함한 국내외 유수의 자산금융회사에 근무하였으며 대체투자, 전통자산운용, 해외투자 등 자산운영 전 영역에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글로벌 마인드도 겸비하여 적임자로 추천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곽철승 하나에프앤아이 사장 후보는 1959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와 서울대 행정학 석사학위를 취득하였으며, 외환은행 기획관리그룹 본부장 및 하나금융지주 그룹전략총괄 및 재무총괄 전무를 역임했다.


곽철승 후보는 30여년간 금융회사에서 근무하여 국내외 금융환경에 대한 높은 이해와 안목을 갖추었고, 그룹 전략 및 재무총괄을 담당하여 사업전반을 보는 통찰력과 전략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적임자로 평가됐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윤규선 하나캐피탈 사장, 이창희 하나자산신탁 사장 등은 양호한 경영실적을 바탕으로 연임 후보로 추천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