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만화 '꼬마마법사 레미' 속 제과점 '마법당'이 현실에 등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maho'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삐리카 삐리랄라 포포리나 패빼르트!" 이 주문을 아직도 기억하는 소녀들은 주목하자.


2000년대 초반, 전국의 소년들이 마수리 목걸이와 유희왕 카드를 가지고 다녔다면 소녀들에겐 필수 '인싸템'이 있었다.


바로 어릴 적 인기 만화 '꼬마마법사 레미'에 등장했던 변신 소품이다. '꼬마 마법사 레미'는 일본 만화 제작사 토에이가 1999년부터 방영한 애니메이션이다. 


국내엔 지난 2000년 5월 첫 방영 돼 2000년대 중반까지 선풍적 인기를 누리며 한때 평균 시청률 10.1%를 기록할 정도였다.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maho'


그때 그 감성과 추억을 그대로 이어받은 홍대 카페 '마법당'이 최근 각종 SNS에서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마법당'은 어릴 적 추억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는 소녀들의 감성을 그야말로 '뿜뿜' 자극할 만한 감성 카페다.


입구에서부터 곳곳에 자리한 포스터와 실물 크기의 등신대는 어릴 적 만화를 보며 느낀 향수를 제대로 자극한다.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maho'


색색깔로 아기자기하게 실내를 장식한 인테리어는 물론, 만화 속에 등장한 갖가지 소품들이 그대로 재현돼 있다.


외관이나 실내 장식만 눈에 띄는 게 아니다. 카페의 기본 척도라 할 수 있는 디저트와 음료 또한 이용객들의 시선을 제대로 강탈한다.


달달한 생딸기가 잔뜩 올라간 딸기 타르트는 물론 영롱한 자태를 자랑하는 케이크와 쿠키들이 눈에 띈다.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maho'


또한 주인공 도레미 일행이 변신을 하기 위해 사용했던 마법봉, 펜던트 등도 만화 속 모습 그대로 재탄생해 이용객들의 눈과 입, 모두를 만족시킨다는 평이다. 


실제 '마법당'을 이용한 누리꾼들은 "여기 꼭 가야 됨 굿즈들도 너무 이쁘고 덕분에 눈 호강했다", '나의 첫 꿈, 꼬마마법사 되기를 이뤘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껏 따뜻해진 이번 주말, 단조로운 일상에 새로운 활기와 추억을 느끼고 싶다면 이곳으로 떠나 추억을 되새겨 보자.


인사이트Instagram 'd_danmin'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mah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