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맛 1도 안 나 인싸 술쟁이 사이서 인기인 한입에 톡 털어 넣는 소주잔 '꿀주'

인사이트YouTube '처음처럼' 


롯데주류가 공개한 소주잔으로 제조하는 '꿀주'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글라스 잔보다 소주잔에 술 마시기를 좋아하는 이라면 열광하라.


'인싸(인사이더)'사이에서 기가 막히게 맛있단 입소문을 타고 있는 폭탄주 '꿀주'를 맥주잔이 아닌 '소주잔'으로 제조하는 비법이 공개됐다.


최근 국내 주류 회사 롯데주류는 자사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소주잔으로 '꿀주'를 마는 방법을 소개했다.


꿀주는 특유의 쓴맛을 지닌 '소주'가 제법 들어갔는데도 전혀 거부감이 들지 않고 꿀떡꿀떡 넘어가는 환상비율의 소맥이다.


인사이트Instagram 'firstsoju'


소주잔에 소주 맥주 9 : 1 비율로 따르면 돼 


롯데주류 설명에 따르면 제조법은 몹시 간단하다. 소주잔에 소주와 맥주를 9대 1 비율로 따르면 된다. 여기서 소주의 비율은 '9'다.


소주는 소주잔에 그려진 처음처럼 로고 위까지 채우면 된다.


인사이트Instagram 'firstsoju'


맥주는 색이 살짝 변할 정도로 부으면 된다. 소주잔에 표면장력이 일 정도로라고 생각하면 된다.


여기서 소주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굉장히 쓸 것이라고 지레짐작하는 이가 상당 있을 테다. 


의심이 된다면 속는 셈 치고 한 입에 톡 털어 넣어보자. 맥주잔에 가득 찬 '소맥'이 아닌 만큼 부담이 덜하니 말이다.


인사이트YouTube '처음처럼' 


"제조 후 바로 원샷하면 정말 '꿀'맛 나" 


다 마시고 나면 당초 생각과 달리 쓴 맛이 거의 안 나 깜짝 놀랄 것이다.


실제 이 조합으로 술을 마셔본 이들은 소주 특유의 알콜 향이 안 난다고 입을 모은다. 깔끔한 목 넘김은 덤이다.


인사이트Instagram 'firstsoju'


황금비율의 이 소맥은 제조 직후 바로 원샷했을 때 그 맛이 배가된다고 한다.


롯데주류 측은 "맥주 따르자마자 바로 원샷하면 정말 '꿀'맛이 난다"고 설명했다.


믿기지 않는다면 지인과 함께하는 술자리에서 직접 시도해보자. 분명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