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카카오는 참여"…넥슨 매각전 혼자 빠진 엔씨소프트가 밝힌 입장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매각 규모가 10조원 전후로 예상되는 넥슨 매각전에 국내 기업 넷마블, 카카오가 뛰어든 가운데 엔씨소프트가 매각전 참여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2일 진행된 엔씨소프트 컨퍼런스콜에서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넥슨 매각전 참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넥슨 매각전은 게임 업계 최대 이슈다.


매각 규모만 10조원 전후로 예상되며, 넥슨이 게임 업계에 미치는 영향력이 워낙 크다보니 많은 기업과 글로벌 사모 투자 펀드(PEF)가 매각전에 뛰어들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매각 규모만 10조원 전후로 예상되는 넥슨 매각전


특히 최근 국내 기업 카카오와 넷마블이 차례로 매각전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업계의 시선은 자연스레 엔씨소프트로 향했다.


엔씨소프트가 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 영역에서 탄탄함을 과시하곤 있으나, 넥슨에는 매력적인 '캐시카우(수익 창출원)' 게임이 다수 있기 때문이다.


또 넷마블, 카카오 등 국내 경쟁 기업의 사업 확장을 견제하기 위해 매각전에 뛰어들 수 있다는 추측도 제기됐다.


하지만 엔씨소프트가 이날 컨퍼런스콜을 통해 넥슨 매각전 참여 의사가 없음을 밝히면서 넥슨 매각전에 참여하는 국내 기업은 넷마블과 카카오로 좁혀졌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엔씨소프트는 또 넥슨 매각에 따른 채용 규모 증가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윤 CFO는 "올해 인력 채용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큰 폭의 증가는 예상하지 않고 있다"며 "내부 프로젝트 리뷰를 통해 인력 순환을 강화하는 쪽으로 가고 있다. 외부 영향(넥슨 매각)에 따른 채용 품질의 변화는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리니지2M의 개발 스케줄은 기존에 말했던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당초 올 상반기 출시 예정으로 알려진 기대작 '리니지2M'의 출시 시기에 대해 "(정확한 시기를) 아직 밝힐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윤 CFO는 "리니지2M의 개발 스케줄은 기존에 말했던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어떤 게임을 언제 출시할 것인지 내부적으로 여러 고민을 하고 있는 중이다. 추후 말씀 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리니지2M'의 출시 예상 시점을 올 상반기로 밝혔던 점에 대해서는 "개발 진행 속도를 봤을 때 언제쯤 출시가 가능할 것 같다는 사전 예측을 말했던 것"이라며 "출시 시점이 변해봐야 몇 달 정도일 것이다. 내부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작은 최종 결과물과 시장 상황 등 여러가지를 고려해 출시를 결정한다. 현재 그 과정 중에 있으며, 결정됐더라면 자세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니지 리마스터' 정식 서비스 시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 CFO는 "지금 '리니지 리마스터'는 1차 테스트에서 지적된 사항을 수정해 2차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며 "게임 완성은 멀지 않아 보인다. 머지 않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