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안산병원 "만성 기침 원인은 '역류성 식도염'일 수도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인사이트] 한예슬 기자 = 잦은 기침과 목 이물감으로 병원을 방문했다가 역류성 식도염 진단을 받는 환자가 많다.


역류성 식도염은 위산이나 위장의 내용물이 역류하여 식도의 염증을 유발하고, 이로 인해 상복부 통증과 함께 소화불량, 입 냄새, 쉰 목소리 등이 함께 찾아온다.


위산이 역류하는 과정에서 인두가 자극을 받으면 기침이 나오는데, 그러다 보면 만성 기침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역류성 식도염의 원인으로는 '하부식도괄약근'의 조절기능 약화, 낮은 식도 내 압력과 높은 위 내 압력, 식도의 연동운동 감소, 위 내용물의 과다 정체, 위산의 과다 분비 등을 꼽을 수 있다.


위와 식도의 경계 부위에는 '하부식도괄약근'은 평소에는 닫혀 있다가 음식을 먹거나 트림을 할 때만 열리면서 역류를 방지한다. 


인사이트사진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홈페이지 캡쳐


그런데 이 조절 기능이 약해지면 위와 식도의 경계 부위가 완전히 닫혀 있지 않아 위의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게 된다.


역류성 식도염을 오랜 시간 방치하면 궤양이 생기거나 위 협착이 발생할 수 있고, 장기간 지속되면 전암성 병변인 바렛 식도(Barrett esophagus)로 이어질 수 있다.


바렛 식도는 위와 연결되는 식도 끝부분의 점막이 지속적인 위산 노출로 인해 위 점막 세포로 변하는 것을 말하며, 식도암 발병률을 높이다.


고대 안산병원 소화기내과 김동우 교수는 "역류성 식도염은 초기에 가벼운 증상으로 시작되기에 간과하기 쉬운 질환이다. 그렇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가슴이나 목이 타들어가는 느낌이 들거나 누워서 잠을 자는 것조차 힘들어질 정도로 고통스럽다"고 설명한다.


김동우 교수는 또한 "재발 후 약물치료도 완치가 어려울 때는 외과 수술이나 내시경 시술을 고려해야한다"며 "무엇보다 금주, 금연, 체중 감량, 식후 적어도 2~3시간은 눕지 않기 등 생활 전반에 걸친 습관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