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월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 관측 사상 최고로 높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뿌연 미세먼지로 가득했던 2019년 서울의 1월이 '최악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기록한 달로 남게 됐다.


1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관측 이래 역대 1월 가운데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올 1월 한 달간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38㎍/㎥로 집계됐다.


정부는 1995년부터 미세먼지(PM-10)에 대한 집계를 진행해 왔다. 초미세먼지 집계는 2015년부터 이뤄졌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초미세먼지는 미세먼지보다 입자가 작아서 몸속 깊숙이 파고들기 때문에 인체에 더 해롭다.


서울의 2015년 1월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발생 농도는 25㎍/㎥이었다.


그러다가 2016년 1월 27㎍/㎥, 2017년 1월 32㎍/㎥, 2018년 1월 32㎍/㎥으로 차츰 증가했으며, 올해 1월 38㎍/㎥로 급증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이는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18.8%나 높아진 수치다.


하루 평균 농도는 지난달 14일 129㎍/㎥까지 치솟았다.


정부가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한 이래 최고치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이전까지 가장 높은 농도를 기록했던 지난해 3월 25일(99㎍/㎥)과 비교해서도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지난달 중순경 중국에서 불어닥친 스모그가 정체돼 있던 한반도 상공의 대기와 만나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구름을 형성하면서 '역대급' 대기 환경을 조성했다는 분석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연평균으로 봤을 때는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지는 추세"라며 "이달 15일부터 '미세먼지 특별법'이 시행되면 보다 효율적으로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