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보스포럼서 7년 연속 '글로벌 100대 기업' 꼽힌 신한금융

인사이트(좌)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우)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 사진 제공 = 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 국내 금융회사 중 유일하게 선정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조용병 회장이 이끄는 신한금융그룹이 다보스포럼에서 발표하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 꼽혔다.


22일 신한금융그룹은 다보스포럼에서 발표하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Global 100 Most Sustainable Corporations in the World, Global 100)'에 국내 금융회사 중 유일하게 7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2013년 처음으로 'Global 100'에 선정됐으며, 올해는 지수 편입 후 가장 높은 순위인 9위에 랭크 되었다.


금번 순위는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 전체 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로 BNP파리바, ING Group, Bank of America, Banco do Brasil S.A. 등 세계적인 금융그룹과 함께 선정되면서 신한금융의 지속가능경영 역량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평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Global 100'은 캐나다의 투자 리서치 및 미디어 그룹인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가 평가하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지수로 매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일명 다보스 포럼)을 통해 발표된다.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는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전세계 시가 총액 상위 기업을 대상으로 자원 및 재무 관리, 리더십 다양성 등 21개 성과지표를 기준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100대 기업을 선정한다.


신한금융은 2005년 금융사 최초로 사회책임보고서를 발간한 이래 이사회 산하 사회책임경영위원회 운영과 2020 CSR 전략 수립, 글로벌 이니셔티브 참여 등 사회책임경영에 앞장서 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한금융지주


'미래 함께 하는 따뜻한 금융'의 지속적인 추진 결과


특히, 작년 10월 기후변화 대응과 저탄소 경제 전환에 앞장서기 위한 그룹차원의 친환경 경영비전인 '에코 트랜스포메이션 2020' 선포를 통해 2030년까지 녹색산업에 20조원을 투자 및 지원하고, 온실가스를 2012년 대비 20% 절감하는 탄소경영을 본격화 하고 있다.


또한 유엔환경계획 금융부문(UN Environment Program Finance Initiative, UNEP FI) 주관 중국공상은행, 바클레이스, BNP파리바 등 전세계 28개 주요 은행과 함께 '유엔(UN) 책임은행원칙' 제정 과정에 참여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금융의 사회적인 책임을 선도하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은 그룹의 미션인‘미래를 함께 하는 따뜻한 금융을 기반으로 사회적 가치와 기업의 가치를 함께 제고하는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