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10~20만 원 대로 영등포 중소기업 창업센터에 입주할 벤처기업을 찾습니다"

인사이트중소기업창업지원센터 전경 / 사진 제공 = 영등포구청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오늘(23일)부터 내달 8일까지 중소기업 창업지원센터에 입주할 중소ㆍ벤처기업 8개 업체를 모집한다.


2007년 문래동 에이스하이테크시티에 문을 연 중소기업 창업지원센터는 첨단지식기반의 신산업 육성과 부가가치 및 고용창출효과가 큰 벤처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창업 인큐베이터 공간이다.


초기 자본이 없는 신생 중소‧벤처기업을 위해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창업공간을 제공하고 중소기업육성기금 지원 및 경영 안정을 위한 마케팅 등을 통해 창업기업들의 성장을 촉진시키고 있다. 


올해 입주 가능한 사무실은 총 8개 호실로 임대 면적 40㎡부터 80㎡까지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보증금은 임대면적에 따라 약 364만원~730만원이며, 연 임대료는 약 160만원~321만원이다. 


월 단위로 환산하면 10~20만 원대의 임대료로 부담 없이 본인만의 창업 공간을 마련할 수 있는 셈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입주 대상은 벤처기업 설립예정자나 설립한 날부터 2년이 경과되지 않은 중소‧벤처기업이다. 


신청은 영등포구 홈페이지에서 공고문 확인 후 입주신청서, 사업계획서 등 관련 서식을 다운받아 일자리경제과로 제출하면 된다.


입주 선정은 영등포구 중소기업 창업지원센터 운영위원회의 1차 서류 심사와 2차 면접심사로 이루어지며, ▲사업의지 및 마인드 ▲아이템의 독창성‧기술성 ▲사업계획의 적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된다. 임차 기간은 입주일로부터 2년으로 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1년까지 연장 가능하다.


구는 이와 함께 중소기업 창업지원센터에 마련된 '청년 1인 창업지원실' 입주자도 상시 모집하고 있다. 


만 20세~39세의 청년 창업가를 위한 10㎡의 사무공간으로 별도의 보증금 없이 연 임대료 423,770원으로 입주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일자리경제과 기업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창업비용에 대한 문턱을 낮춰 누구나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이들이 지역경제 발전을 견인하는 중심 기업으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지원해 갈 것"이라며, "입주 기업 간 지식‧기술의 집적화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혁신성장을 이뤄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