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먼저 아빠 X깔수도"···명문대 안나왔다고 막말하는 아빠에 반격한 차세리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SKY 캐슬' 박유나가 자신을 무시하는 아빠에게 반격을 가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SKY 캐슬'에서는 아빠 차민혁(김병철 분)에게 당당히 맞서는 차세리(박유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타살 가능성이 있는 김혜나(김보라 분)의 죽음에 차세리를 포함한 몇몇 아이들이 용의자로 몰렸다.


이에 캐슬 부모들은 모두 한자리에 모여 서로의 아이들을 감싸다가 육탄전까지 벌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SKY 캐슬'


딸이 용의자로 몰릴까 봐 노심초사한 차민혁은 클럽에서 일을 하다 돌아온 차세리에게 잔소리를 했다.


차민혁은 "(사람들이) 네가 제일 문제 많은 아이라고 말하더라"라며 "잠이 안 온다"라고 화를 냈다.


그러자 차세리는 사건 당일 김혜나와 이미 화해를 했다며 자신만 탓하는 아빠에게 맞섰다.


차세리는 "남들이 믿어주지 않을 것이라 속단한 건 아빠다"라며 "내가 번 돈으로 클럽 하나 여는게 꿈이다. 대학을 왜 가야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SKY 캐슬'


그러면서 "하버드도 별거 아니더라. 거짓말하고 컨닝하는 애들도 많다"고 아빠의 선입견이 잘못됐음을 지적했다.


차세리는 이어 "남들이 알아주는 행복이 뭐가 중요하냐"며 "내가 행복하면 그만이다. 그러니까 날 좀 존중해달라. 명문대 나온 사람만 사람 취급하는 아빠를 내가 (먼저) X까기 전에"라고 말하기도 했다.


강하게 나오는 딸의 반격에 차민혁은 말이 안 통한다며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JTBC 'SKY 캐슬'은 매주 금, 토 오후 11시에 방영된다. 


Naver TV 'SKY 캐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