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노'하며 태연·아이유 노래 열창하는 '레드벨벳' 예리 가창력 수준

인사이트Instagram 'redvelvet.smtow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레드벨벳 멤버 예리가 홀로 노래방을 즐기며 남다른 가창력을 선보였다.


6일 레드벨벳 공식 인스타그램에서는 "예림이의 혼노(혼자 노래방)"라는 글과 함께 예리가 노래방에서 열창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예리는 홀로 노래방에 앉아 진지하게 열창하고 있다.


그가 부르는 노래는 태연의 'Fine', BMK '꽃피는 봄이 오면', 볼빨간 사춘기의 'Lonely' 등으로 특히 가창력을 요구하는 곡이다.


인사이트Instagram 'redvelvet.smtown'


예리는 고음이 인상적인 위의 곡을 무리 없이 소화하며 '실력파 가수'라는 것을 입증했다.


그는 시종일관 진지한 태도로 노래 부르기에 임해 팬들의 감성을 자극하기도 했다.


달콤한 목소리가 인상적인 예리의 '혼노' 영상을 함께 만나보자.


한편, 예리가 속한 그룹 레드벨벳은 지난 5일 오전 공연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인사이트Instagram 'redvelvet.smtown'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예림이의 혼노⭐️

Red Velvet Official(@redvelvet.smtown)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