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하반신 노출' 제안받은 라미란이 박찬욱 감독에게 건넨 뜻밖의(?) 말

배우 라미란이 영화 '친절한 금자씨'를 촬영하던 중 박찬욱 감독에게 뜻밖의(?) 제안을 건넸던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라미란이 의도치 않게 박찬욱 감독을 놀라게 한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박성웅, 라미란, B1A4 멤버 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라미란은 자신의 첫 영화 '친절한 금자씨'를 촬영하던 중 발생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라미란은 "첫 촬영이 하반신 노출이 있는 목욕탕 신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어 라미란은 해당 장면을 설명하던 박찬욱 감독에게 뜻밖의 제안을 하게 됐다. 


바로 '하반신' 대신 '상반신'을 노출해도 되겠냐는 것이었다. 


라미란은 "그때 감독님에게 '위가 좀 더 괜찮은데 여기를 노출해도 되겠느냐'라고 물었다"라고 설명했다. 


당시 모유 수유 중이었던 그는 상대적으로 하반신보다 상반신에 자신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얘기를 듣던 '아는 형님' 멤버들이 이게 무슨 반전이냐며 폭소하자, 라미란은 "감독님도 이상하게 생각했을 것"이라며 웃었다.


이후 라미란은 "감독님께서 (나에게) 흙 속의 진주를 발견한 것 같다며 좋은 멘트를 많이 해주셨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라미란 내숭 없어서 보기 좋다", "박찬욱 감독님 정말 당황했을 듯", "진정한 배우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 관련 영상은 1분 1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아는 형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