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명석·황훼이청 유안타 대표 "2019년은 한 단계 더 '도약'해야"

인사이트(좌) 서명석 대표, (우) 황훼이청 대표 / 사진 제공 = 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 공동대표, "올해 더 나은 유안타증권이 되겠다" 약속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서명석·황훼이청 유안타증권 공동대표가 신년사에서 '도약'을 강조했다.


3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서명석·황훼이청 유안타증권 공동대표는 지난 2일 신년사에서 올해 더 나은 유안타증권이 될 것을 약속했다.


서명석·황훼이청 공동대표는 먼저 지난해 어려운 영업 환경에서 유안타증권이 '역대 최고'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두 대표는 "지난해 유안타증권의 모든 사업부문이 고루 성과를 냈다는 점에서 회사가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낼 수 있는 기반을 갖춰가고 있음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금융환경 어려워져도 지난해 성과 시현될 수 있어야 해"


그러면서 "올해 국내 금융환경의 경쟁이 보다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난해의 성과가 어떠한 시장 상황에서도 시현될 수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를 위해 유안타증권은 앞으로 리테일, IB, 세일즈, 트레이딩 등 각 사업부문의 고유 역량에 집중하면서 변화하는 고객 니즈에 부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두 대표는 "리테일과 IB의 연계 영업 활성화, 세일즈& 트레이딩의 경쟁력 있는 상품 공급 등 각 부문이 유기적으로 적시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협업해서 고객을 만족시킬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 신규 고객 유입과 기존 고객 유지를 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 기능을 한층 진화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두 대표는 "진화의 DNA를 회사 임직원의 몸과 마음에 내재시키고 이를 시행력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