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지니뮤직, 1달 이용요금 최대 '4,000원' 올렸다

인사이트멜론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음원업계 1위 및 2위인 멜론과 지니뮤직이 어제부터 일제히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1일 멜론과 지니뮤직은 개정된 '음원징수규정'에 발맞춰 음원 이용료를 최대 '4,000원' 올렸다.


앞서 정부는 저작권자에게 돌아가야 할 음원 서비스 수익 비율을 60%에서 65%로 인상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이에 멜론은 '프리클럽', 'MP3 30 플러스', 'MP3 50 플러스' 등 일부 이용권의 월정액을 최소 3000원 최대 4000원 올렸다.


지니뮤직도 역시 '스마트 음악감상', '무제한 스트리밍 음악감상' 월정액을 각각 600원씩 올렸다. 멜론에 비해 인상분은 크지 않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초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업계는 가격을 올릴지 말지를 두고 크게 고심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료를 올리지 않으면 수익이 줄어들고, 올리면 수입 감소가 예상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익 감소를 그대로 받아들일 수는 없어서 멜론과 지니뮤직은 가격 인상을 선택했다. 단, 기존 정기결제 고객의 요금은 그대로 받고 신규가입자에게만 인상된 요금을 받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서비스 이용자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저작권자가 받는 비율은 5%만 인상됐지만, 소비자가 내야 할 금액은 약 30% 인상됐기 때문.


인사이트지니뮤직


업계 관계자들은 최근 해당 산업에 뛰어든 한 업체의 무제한 스트리밍 가격이 '6,900원'으로 가장 싸고, 통신사 할인으로 50% 싸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업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가격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결국은 조금 더 싼 곳으로 이동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국내 음원 업계는 멜론·지니뮤직·Mnet 뮤직·네이버 뮤직·벅스뮤직이 경쟁하며 파이를 나누고 있다. 업계 1위 멜론이 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지니뮤직이 약 20% 정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