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백' 못 맞은 전교 1등 압박하기 위해 대치동 입시 코디가 쓴 소름 끼친 방법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드라마 'SKY 캐슬'이 숨 막힐 듯 극적인 전개로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SKY 캐슬'에서는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김서형 분)이 강예서(김혜윤 분)를 압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명상 중인 강예서에게 김주영은 "중간고사도 모의고사도 전교 1등을 했어. 만족하니?"라고 물었다.


강예서가 "그럼요. 지금까지 1등을 한 번도 놓친 적 없잖아요"라고 기쁘게 말하자 김주영은 "천만에. 넌 혜나한테 졌어"라고 싸늘하게 대꾸했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강예서는 2점짜리 하나를 틀려 1등이 됐고, 김혜나(김보라 분)는 3점짜리 문제 하나를 틀려 2등이 됐다.


이에 강예서가 의아해하자 김주영은 "넌 혜나보다 압도적으로 유리한 조건이었어. 선생님들이 기출 문제뿐 아니라 예상 문제까지 다 풀어줬고, 시험 대비 시뮬레이션도 수 없이 했지"라며 긴장감을 조성했다.


김주영은 강예서의 턱을 잡아 올리더니 "당연히 올백을 맞았어야지. 겨우 1점 차이로 이겨 놓고 웃니? 만족해?"라고 강하게 압박했다.


이어 그는 "혜나는 너보다 1점을 뒤졌지만, 자기 주도성, 창의력, 리더십, 교우관계 그 모든 면에서 너보다 뛰어나. 전교 회장도 틀림없이 혜나가 될 거야"라고 강예서를 자극했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과거 김주영은 자살한 이명주(김정난 분)의 아들 박영재(송건희 분)를 서울대 의대에 합격시키기 위해 부모에게 복수하도록 수를 쓰기도 했다.


김주영은 이번에도 열등감과 분노, 경쟁의식을 자극해 강예서를 벼랑 끝으로 몰고 갔다.


그는 "혜나는 엄마를 돌보고 있다고. 똑같은 상황에서 경쟁한다면 누가 이기겠니? 넌 100% 져"라고 쐐기를 박았다. 강예서는 김주영의 말에 일그러진 얼굴로 눈물을 꾹 참아냈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Naver TV 'SKY 캐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