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국내 최초 5G 자율주행 실험 도시 구축한 KT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차량 사고 완벽 대처 등 5G 선구자 다운 행보


[인사이트] 서희수 기자 = 차량 주행 중이던 운전자가 몸에 이상을 느껴 'E-Call' 버튼을 눌렀다. 그러자 즉시 차량이 원격제어돼 안전지대로 정차했다.


이 모든 것이 KT 5G로 연결된 원격관제시스템 덕분이다.


10일 KT에 따르면 한국교통안전공단과 5G 네트워크 기반의 국내 최초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를 공동으로 구축하고, 자율주행 원격관제 시스템 '5G 리모트콕핏(5G Remote Cockpit)'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K-City'는 레벨3(조건부 자율주행) 수준의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지원으로 화성시 한국교통안전연구원 내 36만㎡(11만평) 부지에 설립된 5G 자율주행 기술 검증 테스트베드다.


KT를 비롯한 기업들이 자율주행 기술을 실험 및 검증할 수 있도록 실제 도로 환경과 동일하게 조성됐다.


이는 지난달 15일 KT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자율주행 공동연구 및 기술 교류를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이후 처음으로 이뤄낸 성과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K-City' 내에 고속도로, 도심, 커뮤니티, 교외도로, 자율주차시설로 구성된 5대 평가환경을 구축하고 톨게이트, 횡단보도 등 35종의 교통시설을 만들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또, KT는 이번달 1일 상용화한 5G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K-City' 내 5G 자율주행 유무선 통신 환경 및 자율주행 원격관제 시스템을 구현했다.


'K-City'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준공식을 통해 KT, 현대자동차 등 6개 기업의 자율주행 기술 체험이 가능한 전시관을 설치함으로써 국내 자율주행 관련 R&D 성과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행사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도 자율주행 기술 전시장을 방문해 다양한 기술을 체험하며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준공식에서는 '5G 리모트콕핏'도 최초 공개돼 자율주행 및 5G 기술로 운전자의 응급상황을 대처하는 시연을 진행했다.


'5G 리모트콕핏'은 '5G-V2X(Vehicle to Everything) 통신'을 통해 차량 및 도로 인프라를 원격 관제하는 시스템으로 도로 위에서 발생한 사고의 원인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게 한다.


주행 중인 차량 내 위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원격제어를 통한 관제센터의 즉각적인 개입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KT는 시연을 통해 초고속, 초처지연을 강점으로 하는 KT의 자율주행기술 '5G-V2X'와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을 성공적으로 구현했다.


더불어 KT의 차량 전용 QoS(Quality of Service) 보장 기술, 정밀측위, 보안기술(GiGA stealth)을 통해 차량 정보를 보다 신속·정확하고 안정적으로 전송하는 모습도 공개했다.


특히, 고화질 카메라 서비스를 저지연 5G와 연동함으로써 도로 위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제하는 V2I(Vehicle to Infra) 서비스가 주목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시연의 이해를 돕기 위해 행사장 내부 스크린으로 제공한 파노라마 뷰 영상 역시 KT 자율주행차량에 장착된 270도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고화질 영상을 5G 네트워크로 실시간 중계됐다.


KT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의 반복·재연 실험 및 검증으로 국내 자율주행 기술의 진보를 이끌어나갈 계획이다.


또, 국내외 자동차 업계, 대학, 스타트업 등의 기술개발도 지원함으로써 'K-City'가 자율주행 기술의 실증허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은 "'K-City'는 대한민국 자율주행 산업발전을 견인할 핵심적인 인프라로 자율주행 기술 진보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KT는 지난 1일 상용화한 5G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자율주행뿐 아니라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교통 안전 분야에서도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