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 관객과 어우러진 '빛과 소리의 향연' 선보인 가수 김동률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스카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뮤지션 김동률이 3만 관객을 열광시켰다.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8 김동률 콘서트 '답장'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콘서트 시작과 동시에 불이 꺼졌고, 빛과 소리의 향연은 180분간 완급을 유려하게 조절하며 내달렸다. 


3년 2개월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김동률은 20여 곡의 레퍼토리로 객석과의 간극을 촘촘하게 줄여나갔다. ​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스카


김동률이 올해 1월 발표한 앨범 '답장'의 수록곡 '문 라이트'(Moonlight)를 부르며 등장하자 관객들의 환호는 한파에 얼어붙은 몸을 단숨에 녹여냈다.


국내 정상의 밴드와 브라스, 코러스, 오케스트라를 비롯한 50명의 연주자가 무대를 가득 채운 채 김동률과 앙상블을 빈틈없이 채워 나갔다. 


빛의 마술사 김지운 조명감독, 완벽한 소리를 구현한 김영일 음향감독, 빈틈없는 연출을 선보인 이윤신 감독은 김동률 공연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20여 곡이 펼쳐지는 동안 영상과 조명의 미학은 그야말로 압권이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스카


'사랑한다는 말',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로 포문을 이어간 김동률은 '그럴 수밖에'와 금관 6중주 편곡으로 새롭게 해석한 곡 '오늘'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청춘'에 이어 '그게 나야'로 1부 공연을 마감한 김동률은 작곡자 황성제와 영화음악감독 박인영이 출연한 인터미션 영상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진솔하게 밝혔다. 


슬럼프를 겪었던 김동률은 세상이 가는 속도와는 상관없이 묵묵히 음악을 하겠다는 뜻을 팬들에게 오롯이 전달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스카


압권의 조명을 연출한 'J's bar'에서는 관객들이 일어나 김동률과 함께 합창하는 진풍경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날 게스트로는 '팬텀싱어 2'의 우승 팀 포레스텔라가 무대에 올랐다. 김동률은 자신을 포레스텔라의 제5의 멤버로 소개하며 'Requiem'을 열창했다. 


이어 김동률의 그랜드 피아노 연주와 함께 한 곡 '새로운 시작'을 불러 색다른 즐거움을 안겨줬다.


'답장'을 엔딩곡으로 열창한 김동률은 앵콜곡으로 '그 노래'를 선보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뮤직팜


공연의 끝에 다다른 후반부, 오케스트라의 웅장한 사운드가 순간 멈추고 김동률은 마이크를 내려놓았다. 


김동률의 육성은 체조경기장 객석 끝을 향해 날아갔다. 육성만으로 체조경기장을 채우는 순간, 관객들의 눈시울은 붉어졌다.


이날 콘서트에서 김동률은 180분간의 뜨거운 무대로 팬들에게 화답했다.


한편, 지난 1월 앨범 '답장'을 발표하고 음악차트 1위에 올라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김동률은 지난 7일 발표한 신곡 '동화'(Feat. 아이유) 역시 1위에 올라 저력을 과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