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예쁘고 돈 많아"···'영앤리치앤프리티' 제니가 남자에게 고백하는 독특한 방법

인사이트SBS '미추리 8-1000'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블랙핑크 제니가 엉뚱한 방법으로 자신만의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미추리 8-1000'에서는 아침 식사를 위해 '댓바람 5초 퀴즈'에 도전하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댓바람 5초 퀴즈'는 제시어와 관련된 말을 5초 안에 말해야 하는 퀴즈다.


이날의 제시어는 바로 '너 나랑 사귈래?'였다. 가장 먼저 도전한 양세형은 "야! 너~어? 어쭈!"라는 답을 내놨고, 그대로 오답 처리가 됐다.


인사이트SBS '미추리 8-1000'


양세형은 "저는 이걸로 다 했다. '어쭈'하면 다 넘어왔다"며 이의를 제기했지만 유재석은 가차없었다.


송강 역시 "안녕? 야! 일로 와"라는 말해 퀴즈를 맞히는 데 실패했다.


다음은 최근 미추리에서 '귀여움'을 맡고 있는 제니였다. 제니는 특유의 귀여운 말투로 "나 예쁘지? 나 돈 많아"라고 말했다.


압권은 그다음으로 나온 "나 회사 YG야"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추리 8-1000'


유재석은 "YG인 게 무슨 상관이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제니는 "혹시 힙합을 좋아할까 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니의 독특한 고백 방법을 본 시청자들은 "제니라면 말 나오기도 전에 무조건 오케이다", "YG 아니어도 된다", "역시 영앤리치앤프리티다" 등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제니의 귀여운 고백은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Naver TV '미추리 8-1000'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