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첫 아시아 슈퍼히어로 무비 '샹치' 제작 확정

인사이트MARVEL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히어로 무비의 메카' 마블이 첫 번째 아시아 슈퍼히어로 영화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3일(현지 시간) 미국 일간지 '데드라인'은 마블 스튜디오가 아시아 슈퍼히어로 '샹치'를 영화로 제작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샹치'의 시나리오는 영화 '원더우먼 1984'의 공동 각본가였던 중국계 미국인 데이브 칼라함이 맡을 예정이다.


연출 역시 아시아 또는 아시아계 감독들 사이에서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MARVEL


마블은 흑인 제작진과 배우가 참여해 대성공을 거둔 영화 '블랙 팬서'의 경험을 발판 삼아 '샹치' 제작에 몰두할 예정이다.


이들은 이 영화를 통해 아시아와 아시아계 미국인 영화 제작자가 만든 새로운 아시아계 영웅을 소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영화로 제작되는 히어로 샹치는 코믹스에서 소개된 인물이다. 그는 악당 푸 만추의 아들로, 중국 후난성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푸 만추의 은신처에서 쿵후와 기를 수련한 샹치는 아버지의 정체를 모른 채 자라왔다.


인사이트MARVEL


샹치는 아버지의 명령을 받고 암살 임무를 수행하다가 아버지가 악당이라는 진실을 알게 됐고, 이후 아버지를 자신의 손으로 처단하리라 맹세한다.


세계 최정상급의 쿵후 실력을 가진 샹치는 기를 다스리며 신체적 능력의 한계를 초과할 수 있다.


또한 그는 다양한 무기 사용에 능숙한 히어로로, 슈퍼파워는 없지만 슈퍼휴먼을 물리친 전력을 가지고 있다.


과연 마블의 첫 번째 아시아 슈퍼히어로 무비의 주인공은 누가 맡게 될지, 메가폰은 누가 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MARVE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