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의 감동적 이야기"···벌써 10주년 된 뮤지컬 '영웅'의 넘사벽 라인업

인사이트(주)에이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한국 창작 뮤지컬의 명작이라 불리는 뮤지컬 '영웅'의 10주년 기념 공연이 내년에 돌아온다.


지난 3일에는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 공연의 포스터와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됐다.


안중근 의거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뮤지컬 '영웅'은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해 조국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의 면모와 운명 앞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낸 작품이다.


이는 2009년 10월 26일 초연 이래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로 자리매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쇼온컴퍼니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 공연 포스터는 굳건한 의지를 담은 눈을 강조해 조국 독립을 염원한 안중근 의사의 모습을 오롯이 담아냈다.


한편 새로운 옷을 입은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 공연의 무대에 오를 캐스팅 라인업도 공개됐다.


'안중근' 역에는 수식어가 필요 없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안재욱, 정성화, 양준모가 캐스팅됐다.


원조 한류스타에서 뮤지컬 '잭 더 리퍼', '아리랑', '영웅' 등에 출연하며 뮤지컬계까지 섭렵한 배우 안재욱은 특유의 섬세하고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인간 안중근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줄 것이다. 


인사이트(주)에이콤


2009년 초연부터 뮤지컬 '영웅'과 함께해 온 정성화는 이번 10주년 시즌을 맞아 더욱 탄탄한 가창력과 강렬한 연기로 관객에게 뜨거운 감동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뮤지컬뿐만 오페라 '니벨룽의 반지'에 캐스팅되는 등 압도적인 가창력을 인정받은 양준모는 카리스마 있는 연기로 영웅 안중근을 그대로 담아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뜨거운 조국애를 가진 조선의 마지막 궁녀 역 '설희'는 배우 정재은과 린지가 무대에 오른다.


'이토 히로부미' 역에는 지난 2017년 시즌 강렬한 연기로 호평을 받았던 배우 김도형과 이정열이 캐스팅됐으며 지난 10년간 '왕웨이'역과 '우덕순' 역으로 활약해온 정의욱이 '이토 히로부미' 역에 첫 도전해 새로운 역사를 기록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주)에이콤


오빠 왕웨이와 함께 독립군들을 보살피는 발랄한 소녀 '링링' 역에는 안정된 가창력과 특색 있는 연기로 호평받은 배우 허민진이 다시 한 번 더 무대에 오를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안중근 의사와 함께 거사를 도모한 동지 3인 중 '우덕순' 역에는 배우 김늘봄이, '조도선' 역에는 배우 제병진과 임정모, '유동하' 역으로는 배우 김현진이 캐스팅돼 탄탄한 연기력과 가창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더할 예정이다.


2009년 초연 이래 최고의 무대로 관객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10년간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 명작으로 자리매김한 뮤지컬 '영웅'은 오는 2019년 3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10주년 기념 공연을 개막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